비행기 타고 하늘 구경…착륙 없는 관광 비행

하나은 기자(onesilver@goodtv.co.kr)

등록일:2020-09-24 18:20:3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시아나항공[020560]이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대형 여객기 A380을 투입해 목적지 착륙 없는 관광 비행을 진행한다. 특정 목적지 없이 상공을 비행하고 돌아오는 관광 비행을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것은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항공사 중 최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국내 상공을 약 2시간씩 비행하는 'A380 특별 관광 상품'을 출시했다.( 사진제공 = 아시아나항공 )

다음달 24·25일 인천서 이륙해 강릉·제주 상공 비행 뒤 인천 착륙
예약 시작 반나절만에 아시아나 판매 항공권 '완판'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24·25일 각각 국내 상공을 약 2시간씩 비행하는 'A380 특별 관광 상품'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국제선 운항에 투입됐던 초대형 항공기 A380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재 운항이 중단된 상태다.

A380은 다음달 24일과 25일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강릉, 포항, 김해, 제주 상공을 비행하고 오후 1시 20분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한다.

항공권 가격은 비즈니스스위트석 30만5천원, 비즈니스석 25만5천원, 이코노미석 20만5천원이다.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의 경우 코로나19 지침에 따라 승객 간 일정 간격을 두고 앉게 된다. 가용 좌석 수보다 185석 축소된 310석만 운영된다.

아시아나항공이 판매하는 항공권은 이날 오후 '완판'됐다. 비즈니스스위트석 6개와 비즈니스석 29개는 예약 시작 20분만인 이날 오전 모두 판매됐고, 이코노미석 211개도 오후께 모두 판매됐다. 나머지 좌석 절반은 25일 하나투어를 통해 예약을 받는다.

탑승객 전원에게는 기내식, 어메니티 키트(생활용품), 국내선 50% 할인 쿠폰, 기내면세품 할인쿠폰이 제공되며 마일리지 적립도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항공 여행을 그리워하는 이들을 위해 특별 상품을 구상하게 됐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누구나 마음 편히 여행하는 일상이 돌아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대한항공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관광 비행 프로그램 운영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앞서 에어부산[298690]은 이달 18일 부산여대 항공관광학과 학생 60여명을 태우고 목적지 없는 비행을 했다.

항공기는 부산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해 대구, 포항, 서울, 군산,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다시 김해국제공항으로 착륙했다. 학생들은 비행 중 현직 승무원이 참여한 승무원 교육 실습을 받았다.

대만 항공사 타이거에어는 이달 19일 관광객 120명을 태우고 타이베이 공항을 출발해 20분간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대만으로 회항하는 가상출국 체험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