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 여성의 발자취 <새문안여성사> 특별展 [내 폰 안의 교회]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0-09-23 09:26:3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다음 소식입니다. 서울 새문안교회가 창립 133년을 기념해 여성들의 복음전파와 헌신을 기록한 역사 전시회를 마련했습니다.

교회 1층 전시실에 마련된 '새문안 여성사'인데요. 조선 후기인 1887년부터 1945년 광복까지 해외 여성선교사들의 이야기는 물론 교회를 지탱해 온 여성신앙인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당시 여성성도들은 굳건한 믿음을 가지고 복음전파에 힘썼는데요. 가정부 일과 바느질 삯을 헌금해 예배당을 세우고, 집집마다 복음을 전해 전도부인이라 불리기도 했습니다. 일제 탄압 속에서도 먼길을 달려와 성경공부와 기도에 매진하는 성도들도 있었습니다.

전시관 한쪽에는 방명록을 남기는 공간이 있어 전시 관람 후 느낀점을 종이에 적어볼 수도 있습니다. 새문안 여성사 특별전시는 10월 29일까지 진행되며, 손소독과 발열체크, 명부작성을 한 뒤 상시 관람할 수 있습니다.

내 폰 안의 교회는 시청자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소소한 소식도 좋습니다. 내 폰으로 찍은 우리교회 소식을 전화나 이메일로 제보해주시기 바랍니다.

GOODTV NEWS 김민주입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