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추경 70% 추석 전 집행, 개천절 집회는 금지"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0-09-24 08:49:0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추경 7조 8천억 원 중 70% 정도는 추석 전에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가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정 총리는 "추경은 아주 빠른 시간 내에 확정됐다"며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여야, 정부와 국회 간 협치가 가능한 점을 확인시켜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부나 당에서 촘촘하게 예산을 만들어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을 했지만 아마 빈틈이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은 예산 편성이 안 됐더라도 정부의 권능으로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추경 재원) 전액이 국채 발행이기 때문에 정부는 한 푼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하겠다"며 "자신이 대상인지 몰라 수혜를 받지 못하면 정말 안타까운 일이기 때문에 정부가 최선을 다해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개천절 어떠한 집회라도 불허"

정 총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는 추석 연휴가 고비"라며 "모임과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지침을 꼭 준수해 달라"고 국민에 당부했다.

그러면서 보수단체가 예고한 10월 3일 개천절 집회에 대해서는 이날 집회를 전면 불허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천절 광화문 집회는 어떤 변형된 방법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강력히 취하겠다"며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포함한 일체의 집회에 대한 불허 방침을 분명히 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