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줄어든 결혼…1∼7월 결혼건수 1981년 이후 최소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20-09-23 14:01:2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재확신 및 장기화로 올해 혼인율은 지난해보다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의 '7월 인구동향'에 의하면 지난 7월까지의 혼인 건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사진은 경북 성주군이  '인구늘리기' 시범 사업으로 지원하는 '작은 결혼식' 전경. ⓒ데일리굿뉴스

통계청이 9월 23일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 의하면 올해 7월까지의 혼인 건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7월 출생아 수는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소를 기록했지만 사망자 수는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인구 자연감소는 9개월째 이어졌다.

올해 1∼7월 누적 혼인 건수는 12만 6,367건이다.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1∼7월 기준 최소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9.3% 줄었다. 그만큼 코로나19의 여파는 국내 인구동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7월 한 달간 신고된 혼인 건수는 1만 7,80건으로 1년 전보다 10.9%(2,098건) 감소했다.

1년 전 대비 혼인 건수 감소율은 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이던 지난 4월(21.8%)과 5월(21.3%) 20%를 넘어선 뒤 6월(4.2%)에 일시 낮아졌다가 7월에 다시 두 자릿수로 커졌다.

통계청 관계자는 "주로 혼인하는 연령층인 30대 여성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로 혼인은 계속 줄고 있다"며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결혼식 연기도 일정 부분 혼인 감소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7월 이혼 건수는 9,787건으로 1년 전보다 290건(3.1%) 늘었다. 이혼 증가의 원인에는 20∼30년 이상 산 부부의 황혼 이혼 증가도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7월 출생아 수는 2만 3,067명으로 1년 전보다 2,155명(-8.5%) 줄었다. 7월 기준으로 1981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소치다. 출생아 수는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소 기록을 52개월째 갈아치웠다.

1∼7월 누적 출생아 수는 16만 5,73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감소했다. 반면 7월 사망자 수는 2만 3,963명으로 1년 전보다 747명(3.2%) 늘었다. 같은 달 기준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다.

1∼7월 누적치로 보면 17만 6,363명으로 1년 전보다 3.7% 증가했다. 이는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은 수다.

7월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감소는 896명이다. 문제는 지난해 11월부터 9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1~7월 누적 인구 자연감소는 1만 633명이다. 이로써 올해 연간으로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는 거의 불가피해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