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들,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배송 차질 피해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20-09-18 16:23:3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택배기사들의 분류작업 거부에 따른 집단행동으로 추석 연휴를 앞두고 자칫 물류대란이 우려됐으나, 택배기사들의 철회로 명절 전후 택배에 차질은 면하게 됐다.

택배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했던 택배 기사들이 9월 18일 정부의 인력 충원 등 대책에 따라 분류작업 거부 방침을 하루 만에 철회했기 때문이다.
 
 ▲9월 18일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택배기사들이 분류 작업을 마친 뒤 배송 준비를 하고 있다. 앞서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전국 4천여명의 택배 기사들이 오는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 거부로 인한 국민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돼 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 "곧바로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업무 협조 요청을 발송하고 23일부터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출근 시간을 오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택배가 모이는 터미널별로 평소보다 2시간 이내의 지연 출근을 의미한다는 게 대책위의 설명이다. 분류작업 전면 거부는 철회하되 인력 충원에 맞춰 노동시간을 줄인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 업계가 이번에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특히 택배 업계가 분류작업 인력을 택배 노동자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는 방향에서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일일 점검과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와 택배 업계가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 투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시 한 번 특단의 조치를 할 수 있음을 밝혀 둔다"고 경고했다.

대책위가 분류작업 거부를 철회함에 따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 배송에 일부 차질을 빚는 사태는 일단 피할 수 있게 됐다.

현재 국내 5대 택배사 소속 택배기사만 4만 여명에 달해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한 택배기사들은 소수이지만, 추석 선물 배송에 일부 차질은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같은 날 추석 성수기 택배 분류 인력 등을 하루 평균 1만 여명 추가 투입하는 것을 포함한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위는 정부 대책에 대해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를 미연에 방지하는 데 다소 미흡하긴 하지만, 정부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 업계, 대책위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문제를 협의할 기구 혹은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