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협상에 로드먼이 하버드대 1등보다 나을 것"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20-09-18 08:50: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2014년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난 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협상을 위해 하버드대 1등 졸업생보다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폭스스포츠라디오와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NBA '시카고 불스'의 로드먼과 마이클 조던을 좋아했다는 데 김 위원장과 이 얘기를 나눠본 적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정말 데니스 로드먼을 좋아한다"며 "나는 김 위원장을 이해하기 위해 보내곤 했던 몇몇 참모들보다 데니스가 더 나을 것이라고 항상 말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참모들)그들은 하버드대에 입학했고 훌륭한 학생이었다"며 "그러나 그들은 (김 위원장과) '케미'가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하버드대를 1등으로 졸업한 누군가 대신 그(로드먼)를 아마 활용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었다"며 "그래서 나는 이에 대해 생각해봤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는 그(김 위원장)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그는 농구를 사랑하고, 정말로 데니스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김 위원장이 NBA를 비롯해 농구를 좋아하고 로드먼의 팬인 점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활용할 수도 있었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로드먼은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수차례 북한을 방문할 정도로 돈독한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날 인터뷰는 주로 스포츠를 주제로 가벼운 분위기에서 진행된 것이어서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진지하게 이 카드를 고려했는지는 확실치 않아 보인다.

또 로드먼이 북미 협상과 관련해 김 위원장을 만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진행자가 김 위원장이 마이클 조던을 만나기 위해 미국으로 오게 하면 위대한 평화협정을 할 수 있지 않겠냐는 식으로 묻자 즉답하지 않은 채 "우리는 잘했고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