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교회들, 올겨울 야외 성탄예배 계획 중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0-09-16 19:39:3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독일 개신교계가 올해 겨울 야외 성탄절 예배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점찍은 장소는 축구경기장과 자동차 극장 등이다.

독일 교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거리두기 등의 통제 조치를 지키면서 감염 가능성이 실내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야외에서 예배를 진행할 계획이다.

16일 dpa 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독일 북부지역 하노버 교회는 자동차 극장에서 성탄절 예배를 진행하기로 했다.

교회 측은 극장에 상당수의 자원봉사자를 배치하고 소방서와 사전에 협력하는 등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할 방침이다.

동부지역 코트부스 교회는 축구경기장에서의 예배 진행을 논의하고 있다.

독일 개신교 교회 연합기구인 EKD의 하인리히 베트포르트-슈트롬 의장은 RTL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텔레비전과 라디오 방송, 디지털 방식을 통해 예배하는 것 외에도 집 밖에서 예배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한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축구경기장과 도심 광장뿐만 아니라 숲도 예배 장소로 제시했다.

EKD는 가정 내 예배도 적극적으로 권장하면서 예배 방법을 홈페이지에서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