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 북상…또다시 비상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20-08-09 12:17:5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폭우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제5호 태풍 '장미'가 10일 북상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전국에 비상이 걸렸다.
 
  ▲제5호 태풍 '장미' 이동경로(사진출처=연합뉴스)

태풍 '장미', 제주-경남 방향으로 북상

제5호 태풍 '장미'가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집중호우로 이미 피해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이번 태풍이 제주와 부산·경남 등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현재 시속 37km로 북상 중이며, 10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으로 올라올 전망이다.
 
이어 같은 날 오후 3시 부산 남서쪽 약 50km 부근을 지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10일 전국에서 비가 오고, 특히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경남과 제주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또 태풍의 영향을 받는 남해안은 밀물 때(오전 10시∼오후 2시, 오후 10시∼오전 2시)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이번 태풍 장미는 우리나라가 제출한 이름이다. 태풍위원회는 회원국이 제출한 이름을 순서에 따라 번갈아 사용한다.
 
태풍과 별개로 집중호우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경기도와 충청남도, 전라도 서해안에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고 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계속 유입되면서 서울·경기도, 충청도, 전라도 서해안, 강원도 영서 지방에는 강한 비가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은 "11일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지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