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당 80㎜ 물폭탄…가평 펜션 주인 일가족 참변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20-08-04 08:33:4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3일 오전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 위로 토사가 무너져 내렸다.(사진제공=연합뉴스)

시간당 80㎜의 폭우가 쏟아진 경기 가평에서 한 펜션이 매몰되며 일가족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10시 37분께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 관리동 건물에 토사가 덮쳐 펜션 주인 B(65·여)씨와 그의 딸(36), 손자(2) 등 일가족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소방과 경찰 등 관계당국은 5시간 넘게 수색 작업을 진행했으나 B씨의 딸이 먼저 차가운 주검으로 발견된 데 이어 일가족 모두가 시신으로 발견됐다.

인근 주민은 "딸이 출산으로 회사를 휴직하고 귀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딸이 펜션 홈페이지도 새단장했다던대, 너무나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베트남 출신으로 알려진 40대 펜션 직원 1명도 소재 파악이 되지 않고 실종돼 소방당국이 수색작업을 벌였다.

토사가 덮친 건물은 펜션의 관리동으로, 투숙객들이 머물고 있던 숙소동은 피해가 없어 투숙객들은 모두 대피했다.

이 건물은 거의 뼈대만 남긴 채 무너져 내렸으며, 건물 앞에 주차돼 있던 차량들 위로도 토사가 덮쳤다.

가평소방서 관계자는 "토사가 관리동 건물을 덮치기 약 10분 전 전기가 나가 투숙객 일부는 바깥으로 나왔던 것 같다"며 "매몰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 중에 어린이도 있어 모두가 긴장하고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