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역 허술…자가격리 무단이탈 700명 넘어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0-08-02 11:09:4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자가격리 장소를 무단이탈 하거나 다중이용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활동하는 등 타인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외국인들이 클럽에서 밤샘 술판 벌인 사실이 드러나 집합 금지를 무시했단 지적이 나온다.(사진제공=연합뉴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의 코로나19 관련 '안전신문고'(www.safetyreport.go.kr) 신고 내용에 따르면 일부 다중이용시설과 영업장에서는 여전히 생활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정부는 현재 안전신문고를 통해 일반 국민으로부터 코로나19 위험요소에 대한 제보를 접수 중이다.

구체적인 신고 사례를 보면 한 공사 현장에서는 근로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볼 수 없었고, 한 굿당에서도 참석자가 많았으나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관광버스 안에서 동호회 회원들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술을 마시고 춤을 췄고, 지하 공간에서 파티 모임을 열어 '3밀(密)'(밀폐·밀집·밀접) 환경이 만들어진 사례도 있었다.

그 외 찜질방에서 관리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일을 하거나, 환기시설과 창문이 없는 밀폐된 PC방인데도 마스크 미착용을 방치하는 등 다양한 일상 공간에서 위험 행동이 관찰됐다.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처벌 수준이 '300만원 이하 벌금'에서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대폭 상향 조정됐지만, 이탈자는 계속 발생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무단이탈자는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누적 723명에 달한다.

지난 한 달간 발생한 무탈이탈 사례의 사유를 모아보면 은행 방문, 생필품 구매, 운동, 현금 인출, 재난지원금 신청, 식당 방문, 자녀 하원, 카페 방문, 공관 방문, 실외 흡연, 병원 치료, 택배 발송, 우체국 방문, 대회 참석 등이다. 특별한 이유 없이 '갑갑함', '답답함'을 든 위반자도 많았다.

방역당국은 거의 매일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이 높은 유흥시설, 찜질방,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은 자제하고, 가족·지인모임, 소모임 등 일상생활에서도 마스크 착용, 2m 거리두기, 손씻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인구이동과 밀접접촉이 많아질 경우 지난 4월 말∼5월 초 '황금연휴'를 거치면서 발생한 집단감염과 같은 사태가 다시 일어날 수도 있어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한 번은 당해도 두 번 다시는 당하지 않는다'는 각오로 수칙을 정비하고 감시 수준을 높여야 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의 생활방역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