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채 기성 총회장 “무너진 생태계 복원, 교회 앞장서야”

목신원, 온라인 하계 열린특강 개최

유창선 기자(yuda@goodtv.co.kr)

등록일:2020-07-28 15:30:3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무너져가는 생태계를 복원하는 데 한국교회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한기채 총회장은 27일 열린 기성 목회신학연구원 주최 하계 특강에서 이같이 권면했다.

한 총회장은 이날 코로나로 인해 새롭게 부각되고 있는 자연 생태계의 변화를 눈여겨볼 것을 주문했다. 그간 그리스도 십자가의 ‘적색은총’에만 매달려, 등한시했던 ‘녹색은총’ 혹은 ‘녹색윤리’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특히 코로나로 인해 나타난 반강제적인 전 세계의 안식은 그간 인간이 훼손한 생태계를 회복시키는 또 다른 측면에서의 긍정적인 결과를 낳고 있다"며, "무너진 생태계를 복원하는 일에 교회가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기채 기성 총회장이 열린특강에서 강연하고 있다.

이날 한 총회장은 한국교회와 목회자들을 향해 △영적 남용 △공의 사유화 △신앙생활의 사사화 △친목 과다 신드롬 △공로자 신드롬 △송사 신드롬 △무례한 기독교 등의 7가지 문제를 제기하며, 전격적인 회개를 촉구키도 했다.

특히 한 총회장은 공과 사의 경계가 무너진 한국교회의 모습을 지적했다. 
그는 "모든 죄는 공적인 것을 사유화 하는 것에서 발생한다"며 "교회의 재산 문제, 세습화 모두가 사유화에서 비롯된다"고 말했다. 

열린 특강을 마련한 목신원은 "방학기간에도 늘 배움에 목마른 원생들을 위해 특강을 마련했다”면서 "원생 외에 누구라도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유튜브를 통한 공개 강연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부총회장 지형은 목사의 두 번째 특강은 오는 8월 10일 2시에 목신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