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라인 개편…박지원 국정원장·이인영 통일장관 내정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20-07-04 15:23:4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국가 외교·안보라인이 대거 개편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차기 국가정보원장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서훈 전 국정원장, 통일부 장관에 이인영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기용됐다.
 
▲(왼쪽부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내정자

민생당 출신 박지원 전격 발탁
남북대화 주역 안보라인 전면…교착구면 돌파구 모색


안보라인의 대대적인 개편 인사로,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인적 교체를 통해 돌파구를 찾으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산파 역할을 한 이들을 전면에 내세운 게 특징이다.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는 2000년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결정적 역할을 했고, 서훈 안보실장 내정자는 2018년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이행 과정에 깊숙이 관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박 내정자에 대해 "국정원이 국가안전보장이라는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토록 하는 한편, 국정원 개혁을 지속해서 추진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장관급 이상 자리에 야당 인사를 발탁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인영 통일 장관 후보자는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초대의장을 지낸 80년대 학생운동권의 상징으로 민주당 최고위원과 원내대표를 지냈다.

강 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교착 상태인 남북관계를 창의적·주도적으로 풀어나가 남북 간 신뢰 회복을 획기적으로 진전시키는 등 남북 화해·협력과 한반도 비핵화라는 국정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서훈 안보실장 내정자는 국정원 출신 외교안보 전문가로, 문재인 정부 초대 국정원장으로서 지난 3년여간 일해왔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현안을 기획 조율하는 역할을 맡아왔다.

강 대변인은 "강한 안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국제협력 주도 등 평화·번영의 한반도 구현이라는 국정목표를 달성해 국민께서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기용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특보는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으며, 지난달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 이사장으로 취임하며 민간 분야에서 남북관계 진전에 기여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정의용 특보는 문재인 정부 초대 안보실장으로서 지난 3년여간 한반도 현안의 최일선에 있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