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치닫는 한일관계, 양국 시민사회가 회복 힘쓴다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20-07-02 21:18:5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인 강제징용 노동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판결과 이에 대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조치 및 무역 갈등, 지소미아(GSOMIA, 한일군사정보공유협정) 파기 논란 등으로 한국과 일본 양국은 그 어느 때보다 파국을 맞고 있다. 이에 정의, 평화, 생명, 상생을 향한 한일관계를 위해 오랜기간 연대·협력해 온 한일 시민 사회와 종단이 ‘한일 화해와 평화 플랫폼’(이하 한일 플랫폼)을 2일 발족했다.
 
▲'한일 화해와 평화 플랫폼' 발족식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열렸다. ⓒ데일리굿뉴스

“한일관계 현실 앞에 책임 다 하지 못한 것 반성”
“한반도 평화통일, 동북아시아 공동의 집 짓는 희년의 기쁨 넘쳐나길”


이날 발족식은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됐으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를 비롯한 4대종단 대표들과 정의기억연대, 녹색연합, 한국YMCA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환경운동연합 권태선 공동대표는 “한일관계의 엄중한 현실 앞에서 우리의 책임을 다 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면서, 이 위기를 새로운 기회의 국면으로 전환하고 더 나아가 동아시아 평화와 상생의 시대를 열기 위해 플랫폼을 조성한다”고 발족 취지를 밝혔다.

‘한일 플랫폼’은 한일 양국의 화해와 평화의 실현을 위해 시민사회와 종교인의 논의와 협력의 틀을 제공하고, 궁극적으로는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한 공동체 건설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한일의 역사 문제에 대해 올바른 인식의 탐구·공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과 일본의 평화 헌법 유지 △동아시아 비핵 지대화와 군축, 아시아 태평양 지역 평화에 관한 공동 비전 모색 △한일 차세대 평화 교육과 인권 교육의 추진 △한일 시민 사회와 종교 사이의 정보 공유와 연대를 통한 네트워크 강화 △중대하고 긴급한 한일 공동 사안에 대한 입장을 공식 표명 △한일 플랫폼의 활성화를 위해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공동 과제에 대해 서로 배우고 대화하면서 그 결과를 한일과 세계를 향해 공유하는 것이 주 사업이다.

공동대표단은 한일 각각 4명, 총 8명으로 구성하고, 운영위원회는 한일 각각 12명 내외로 총 24명 내외의 구성이 이뤄진다. 따라서 한일 합동 운영위원회는 공동대표단과 운영위원회로 구성해 총 32명으로 조직된다. 공동대표는 교회협 총무 이홍정 목사, 남북하나재단 정인성 이사장,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상임대표, 환경운동연합 권태선 공동대표가 선임됐다.

이홍정 공동대표는 “지금 한반도는 분단을 강제한 주변 강대국들의 냉혹한 이해관계에 뒤얽힌 채, 여전히 냉전시대에 형성된 ‘동맹의 덫’에 볼모로 잡혀 있다”며 “한일종교시민사회는 일제강점과 분단냉전의 근대가 만들어온 장벽을 허물고,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를 치유와 화해, 평화공존의 길로 인도하는 평화중재자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종교시민사회는 정전협정 70년을 맞는 2023년까지 전개할 <한반도종전평화캠페인>을 통해 세계종교시민사회와 한국전쟁 참전국들과 UN을 설득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체결,  북미관계 정상화와 남북연합의 탄생, 동북아시아공동평화안보체제 구축의 새역사를 이뤄야 한다”며 “<한일 화해와 평화 플랫폼>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와 상생과 통일을 이루고, ‘동북아시아 공동의 집’을 짓는 희년의 기쁨이 넘쳐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