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은행 6월 신용대출 3조 급증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20-07-02 07:27:5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5대 주요 은행이 개인에게 내준 신용대출 규모가 지난달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17조5천232억원이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는 전달 말보다 2조8천374억원 급증한 규모다.
주요 은행 개인신용대출은 지난 3월에 전달보다 2조2천억원 늘었다. 4월에는 증가 폭이 5천억원으로 주춤했다가 5월에는 1조원, 6월에는 2조8천억원 증가했다.

작년 말과 비교하면 차주들이 주요 은행에서 받은 신용대출이 반년 새 7조6천억원 뛰었다.
주택담보대출은 한 번 실행되면 변화가 늦게 나타나지만, 신용대출은 마이너스통장 등을 포함하기에 경기와 금리에 따른 반응이 비교적 빠르게 반영된다.

올해 들어서는 저금리로 신용대출 문턱이 낮아진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수요가 더욱 늘었다.

지난달 기준 5대 은행의 마이너스통장(신용한도) 대출 평균 금리는 연 2.72∼3.28%로 작년 12월의 연 3.27∼3.83%보다 0.55%포인트 내렸다.

여기에 최근 부동산 대출 규제가 계속해서 조여오면서 상대적으로 느슨한 신용대출에 자금 수요가 몰렸다.

은행들은 신용대출 수요가 눈에 띄게 늘어나자 일부 상품 한도 조정에 나섰다. '비 올 때 우산 뺏기'로 비칠 수 있는 전면 조정은 하지 않는다면서도 대출이 몰린 상품에는 일부 무게 조정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4월 일부 신용대출 상품의 소득 대비 한도 비율을 낮췄다.
우리은행은 이달 중 리스크심의위원회를 열고 일부 상품 한도를 조정할지 논의할 예정이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의 풍선효과가 계속 커진다면 앞으로 한도나 금리 조정이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주택자금 대출 증가세는 느려진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말 현재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총 451조4천558억원으로, 전달 말보다 8천461억원 늘었다.

3월에는 전달 말보다 4조6천억원 급증한 데 이어 4월에는 4조5천억원, 5월에는 1조8천억원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쪼그라들었다.

지난달 말 기준 주요 은행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254조3천885억원이었다.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4월에 전달보다 5조1천억원 급증한 데 이어 5월에는 3조6천억원, 6월에는 3조원가량 뛰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