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마틴 자일링어' 영입…친환경 상용차 개발 속도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20-06-30 16:12:1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마틴 자일링어 현대·기아차 부사장(사진제공=연합뉴스, 현대차그룹)

다임러트럭의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 출신 마틴 자일링어(Martin Zeilinger·60)가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상용개발담당 부사장으로 합류했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상용차 개발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자일링어 부사장은 독일 슈투트가르트대학 항공우주학과 석사 출신으로 30년 이상 다임러그룹에서 근무했다.
 
1987년 메르세데스 벤츠 트럭에 입사한 뒤 2004년엔 다임러트럭 자회사인 에보버스(Evobus)로 옮겨서 벤츠 버스 등에 유럽 환경규제를 충족하는 엔진 확대 적용과 수소전기/디젤 하이브리드 시티버스 개발을 했다.
 
2014년에는 다임러트럭 선행개발 담당을 맡아서 도심형 전기트럭, 자율주행트럭 개발을 주도했고 2018년부터 다임러 트럭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 역할을 했다.
  
자일링어 부사장은 "상용차 산업은 환경적, 경제적 과제에 직면해 있지만 신기술과 신차를 통해 효율성과 환경을 개선할 기회도 있다. 새로운 환경에서 역량을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은 7월 1일부터 상용차 개발을 총괄하고, 수소전기 트럭·버스 등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자율주행트럭 개발 경험 등을 바탕으로 미래 혁신 기술을 접목하는 역할도 감당한다.

현대·기아차는 자일링어 부사장 영입을 계기로 수소전기 트럭·버스와 자율주행트럭 등 미래형 상용차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자일링어 부사장 영입이 미래 혁신 상용차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이 상용차 분야로 확대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