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기자2017-01-15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5일 개헌 필요성을 강조하며 전체적으로 정치제도를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15일 경기도 평택의 제2함대를 방문해 천안함 기념관 등을 둘러본 반 전 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헌법 개정 문제와 관련해 "선거제도, 정책결정 방식, 국민과 정치인들의 행태, 사고방식을 전반적으로 손봐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바라고 민주주의 원칙에 합당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하지 않으면, (정권)교체만 됐다고 해서, 집권한 사람들이 그런 제도 하에서 하다 보면 같은 과오를 계속할 가능성이 많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가 필요하다는 정부의 입장을 지지하면서 중국의 반발에 대해서는 외교적으로 해결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취했다. 반 전 총장은 "(사드는) 공격용 무기가 아니고 순수한 방어용 무기라고 생각한다"며 "한반도 현실이 거의 준전시 상태 같은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가 그런 조치를 취한 것은 마땅하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사드 배치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는 데 대해선 "중국의 반발을 물론 알고 있다"며 "다만 주변국과의 관계가 있는데 그런 문제는 외교적으로 잘 해결해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드 배치 부지를 둘러싼 국내 갈등과 관련해 "우리나라 전체를 봐야 한다"며 "우리나라가 좁은 국토인데 어디는 되고 어디는 안되고, 너무 이렇게 지역 이기주의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나 군 당국에서 심사숙고하고 여러 가지를 감안해 결정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런 면에서는 우리 안보에 관해 국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정부를 지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북핵문제에 대해 "이 문제는 깊이깊이 숙고하고 미국이나 중국,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 주변 관계국들과 긴밀 협의가 필요하다"며 "그런 면에서 과거 외교부 장관으로 근무했고 사무총장으로도 근무해 잘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prev1 | 2 | 3 | 4 | 5 | 6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