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보라 기자2021-03-05

명작은 시나리오에서 탄생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20년 가까이 기독교 영화의 질적·양적 성장을 위해 힘써온 파이오니아21과 한국기독교영화제가 시나리오 발굴에 나섰습니다. 천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9년 상영한 이호경 감독의 <교회오빠>. 누적 관객수 11만 명으로 기독교 영화로서는 놀라운 흥행 성적을 거뒀습니다. 지난해 말 개봉한 김상철 감독의 영화 <부활: 그 증거>는 코로나19 시국 속에서도 3만 2,000여 명의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기독교 영화이지만 대중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탄탄한 시나리오 덕분이었습니다. 파이오니아21과 한국기독교영화제는 우수한 시나리오를 발굴하기 위해 올해 처음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주제는 교회의 위로와 사랑으로 정했습니다. (김상철 소장 / 파이오니아21연구소) "이 영화가 교회의 따뜻한 부분을 한번 생각하면서 우리가 함께 이 어려움들을 견뎌 나가는 과정으로 삼았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시나리오 공모를 하게 됐고…" 공모전 수상작엔 제작비는 물론 배우 캐스팅과 장소 섭외 등 전반적인 제작 지원의 혜택이 주어집니다. 선교기업 이롬파트너스에서 전액 지원했습니다. 이롬 파트너스 대표이자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인 이성혜 한국기독교영화제 부위원장은 기독교 영화도 대중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킬러 콘텐츠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기독교 문화예술인 양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성혜 부위원장 / 한국기독교영화제) "크리스천 아티스트들이 커가는 환경이 험난하다 이런 생각을 조금 많이 했고, 그런데 장이 마련된다면 하나님이 주신 달란트를 마음껏 피워낼 수 있지 않을까. 문화예술인들을 키울 수 있는 그런 귀한 전진기지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이번 공모전은 ‘교회의 위로와 사랑’을 주제로 30분 이내 단편영화 시나리오가 대상입니다. 지원 자격은 1편 이상의 단편영화 제작 경험이 있는 개인이나 단체로 접수는 15일부터 5월 31일까지 하면 됩니다. GOODTV NEWS 천보라입니다.

박은결 기자2021-03-05

수원신학교, 이정훈 학장 이·취임 감사예배 글로벌선교방송단 김진출 교회기자가 보내온 소식입니다.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수원신학교가 학장 이취임 감사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날 자리에선 이정훈 목사가 12대 학장으로 취임했습니다. 이정훈 학장은 취임사를 통해 “스승과 선배들이 지난 42년 동안 이뤄 놓은 개혁 신앙의 전통과 가치를 보수하고 발전시키는 일에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기감, 청년 바이블 클래스 연다…‘성경의 재탐구’ 기독교대한감리회 청년회전국연합회가 오는 8일부터 온라인 바이블 클래스를 엽니다. 이번 클래스는 기감 산하 교회 청년들에게 성경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총 14차례 강의로 구성됐으며 오는 6월까지 진행합니다. 강사로 나선 이익상 성서학연구소 비블리아 대표와 이진경 협성대 교수가 구약과 신약을 각각 강의합니다. 강의는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화상회의 플랫폼 줌을 통해 진행됩니다. JDM, 캠퍼스33 기도운동 캠페인 전개 초교파 선교단체인 예수제자운동(JDM)이 한국교회를 대상으로 ‘캠퍼스33 기도운동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지역교회와 선교단체, 대학교 청년 지도자 24명의 기도 요청 영상을 지난달 7일부터 매일 한 명씩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업로드하고 있습니다. 주최 측은 “기도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이 땅의 교회와 개인이 캠퍼스를 위한 기도운동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신대협, ‘신학교육 미래’ 주제로 논문 공모 전국신학대학협의회가 '신학생이 제안하는 신학교육의 미래'를 주제로 논문을 공모합니다. 대상은2021년 현재 신학대학교 학부, 신대원 및 석박사학위 재학생과 휴학생입니다. 접수는 오는 4월부터 진행되며 5월 중 시상할 계획입니다. 전국신학대학협의회는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신학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신학생과 신학대학원생들의 제안과 비전 속에서 모색하고자 한다"며 많은 참여를 요청했습니다. GOODTV NEWS 박은결입니다.

천보라 기자2021-03-05

명작은 시나리오에서 탄생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20년 가까이 기독교 영화의 질적·양적 성장을 위해 힘써온 파이오니아21과 한국기독교영화제가 시나리오 발굴에 나섰습니다. 천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9년 상영한 이호경 감독의 <교회오빠>. 누적 관객수 11만 명으로 기독교 영화로서는 놀라운 흥행 성적을 거뒀습니다. 지난해 말 개봉한 김상철 감독의 영화 <부활: 그 증거>는 코로나19 시국 속에서도 3만 2,000여 명의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기독교 영화이지만 대중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탄탄한 시나리오 덕분이었습니다. 파이오니아21과 한국기독교영화제는 우수한 시나리오를 발굴하기 위해 올해 처음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주제는 교회의 위로와 사랑으로 정했습니다. (김상철 소장 / 파이오니아21연구소) "이 영화가 교회의 따뜻한 부분을 한번 생각하면서 우리가 함께 이 어려움들을 견뎌 나가는 과정으로 삼았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시나리오 공모를 하게 됐고…" 공모전 수상작엔 제작비는 물론 배우 캐스팅과 장소 섭외 등 전반적인 제작 지원의 혜택이 주어집니다. 선교기업 이롬파트너스에서 전액 지원했습니다. 이롬 파트너스 대표이자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인 이성혜 한국기독교영화제 부위원장은 기독교 영화도 대중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킬러 콘텐츠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기독교 문화예술인 양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성혜 부위원장 / 한국기독교영화제) "크리스천 아티스트들이 커가는 환경이 험난하다 이런 생각을 조금 많이 했고, 그런데 장이 마련된다면 하나님이 주신 달란트를 마음껏 피워낼 수 있지 않을까. 문화예술인들을 키울 수 있는 그런 귀한 전진기지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이번 공모전은 ‘교회의 위로와 사랑’을 주제로 30분 이내 단편영화 시나리오가 대상입니다. 지원 자격은 1편 이상의 단편영화 제작 경험이 있는 개인이나 단체로 접수는 15일부터 5월 31일까지 하면 됩니다. GOODTV NEWS 천보라입니다.

prev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