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韓파병 결정에 우려 표명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1-22 15:50:5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이란이 중동 호르무즈 해협에 사실상 '독자 파병'을 하기로 한 한국 정부 결정에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 정부는 미국 및 이란 관계를 고려해 청해부대 작전반경 확대를 통한 독자 파견이라는 우회로를 택했으나, 이란 정부 반응을 고려하면 한·이란 관계는 한층 불확실성이 커진 분위기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주말께 이란 측에 외교경로를 통해 정부의 결정을 사전에 알렸다"면서 이란이 우려를 보였다고 말했다.
 

 ▲정부가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결정한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정석환 국방정책실장이 브리핑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 당국자는 "이란측 입장은 그 지역(호르무즈 해협)에 외국 군대나 선박이 오는 것에 대해 기본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일차적으로 그것에 따라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란은 기본적으로 외국군의 중동 파병을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달 초 이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NHK와 인터뷰에서 "외국 군대가 중동에 주둔하는 것은 안정과 평화, 안보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 정부도 이를 고려해, 이번 파병이 미국 요구가 아닌 한국 국민과 선박의 안전한 항행을 위한 결정이며 이란과 대치 중인 미국 주도의 국제해양안보구상(IMSC)에는 참여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란 측에 최대한 강조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당국자는 '파병으로 한·이란 관계에 부정적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우리 국민을 보호하고 선박 안전을 담보해야 한다. 이란은 이란대로 입장이 있으니 우리는 우리 국익에 따라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파병 결정으로 한·이란 관계에서 한층 부담을 떠안게 될 것으로 보인다.

IMSC에 직접 참여하지 않아도 정보공유 등에서 협조하기로 한 만큼, 중동에서 활동하는 한국인과 한국 선박이 언제든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도 있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한국이 파병 결정을 공개하기 전인 지난 20일 "한국 정부가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사전 통보했으나 '미국 모험주의에 동조하는 것은 오랜 (한·이란) 양국 관계에 맞지 않고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이라고 답했다"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이러한 상황을 감안, 보다 적극적으로 한·이란 관계를 관리하는 데 보다 공을 들일 것으로 보인다.

의약품 등 인도적 목적 교역의 재개, 원화계좌 동결 등 산적한 현안에서도 최대한 이란 요구를 경청하면서 미측과도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인도적 품목 교역 재개를 위해 지난달 초 미국을 방문한 정부 대표단은 이달 중 이란과도 협의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작년말 미·이란 갈등 격화로 중동 정세가 불안해지면서 이란 방문을 전격 연기한 바 있다.

이 당국자도 "앞으로 한·이란 관계를 관리하기 위해 노력해나가야 한다"면서 "그런 점에는 이란 측도 일차적으로 같은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