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재단 '독도 영유권 주장 일본 영토관 폐관' 촉구

진은희 기자(jin@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1-21 17:36:5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동북아역사재단은 일본 정부가 21일 도쿄에 정식 재개관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즉시 폐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일본 정부는 20일 오후 5시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도라노몬에 있는 미쓰이(三井)빌딩에서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영토문제담당상(장관)과 관련 지자체 대표 등 100명가량이 참석한 가운데 '영토·주권 전시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쿠릴 열도 4개 섬 관련 전시관.(사진제공=연합뉴스)


재단은 이날 배포한 입장문에서 새로운 일본 영토·주권 전시관이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데 대해 "잘못을 바로잡고 미래로 나아가는 유일한 길은 진정으로 반성하고 이에 합당한 행동을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재단은 영토·주권 전시관 재개관을 "독도에 대한 도발 심화"로 규정하고 "최근 식민지 침탈을 반성하고 피해자 상처를 치유하기는커녕 적반하장의 기세를 보이는 일본 정부의 잘못된 역사의식과 둔감한 인권의식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일본은 전쟁 수행을 위해 불법 강탈한 독도에 대해서도 교과서와 정부 문서, 지자체 행사, 전시관 개관 등을 통해 터무니없는 주장을 계속해 왔지만,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의 영토"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2018년 1월 히비야공원에 면적 100㎡인 영토·주권 전시관을 열었으나, 전시 공간이 좁고 내용이 충실하지 않다는 지적을 받자 지요다구 도라노몬 미쓰이(三井)빌딩에 673㎡ 규모로 확대해 재개관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