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한국기독교 연합기관 방문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1-17 17:15: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한국기독교 연합기관을 차례로 예방했다.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을 찾은 정 총리는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하 교회협)를 방문해 실무 대표자들을 만났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한국교회총연합을 방문해 대표3인을 만났다. 정 총리는 한교총에 사회통합에 대한 교계의 협치를 당부했다. 사진은 정 총리와 한교동 공동대표들의 기도 모습 (한교총 제공) 

정 총리 “사회 통합 위해 노력할 것…교계 협력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입법부 수장(국회의장) 출신으로 행정부 2인자로 임명되면서 사회적인 주목을 받았다. 더군다나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진만큼 교계 연합기관을 먼저 찾아 정부 운영에 있어서 한국교회의 협력을 구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먼저 한교총을 방문한 정 총리는 김태영(통합), 류정호(기성), 문수석(합신) 공동대표회장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정 총리는 “요즘 국민이 겨울 날씨보다 민생문제, 국민갈등 때문에 더 추운 날을 보내고 있는 것 같다”며 “경제 활성화를 비롯해 국민통합까지 이루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제 활성화, 국민통합을 위해서는 사회·종교 지도자들의 노력이 필요한데, 특히 기독교가 사회 통합을 위해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를 향해 한교총 대표회장들의 당부도 이어졌다. 김태영 목사는 “온화한 모습을 보여주고 계신데 중책을 맡으신 만큼 따뜻한 포용정책을 부탁드린다”고 말했고, 류정호 목사는 “인권 존중의 목소리가 사회적으로 높아진 가운데 인구절감, 저출산, 성소수자에 대해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 기독교적 측면에서는 성경의 근간을 훼손하는 문제기 때문에 예민하게 접근할 수 밖에 없는데 정부가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수석 목사는 “중요한 시기에 총리직을 잘 맡으셨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을 위한 일을 잘 해주시리라 믿고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한교총에 이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도 방문해 이홍정 총무와 회담을 가졌다. ⓒ데일리굿뉴스

정세균 총리는 이어 교회협을 방문해 이홍정 총무를 만나 20분가량 회담을 가졌다.

이홍정 총무는 정 총리에게 “한국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주신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운을 뗀 후 “일부 한국교회 세력들이 정치적으로 보수화 돼 있고 남북미 관계도 냉각된 상황에서 통합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총리께서 사회 통합,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많이 부족하고 국가적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총리를 맡게 됐다. 교회가 안나서도 되는 세상이 최선의 모습인데 현재 정치권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어 이런 현상이 나타났다고 생각한다”며 “북한 핵문제의 최우선 당사자는 우리다. 한반도 문제 해결에 우리가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정치권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종교와 시민사회, 국민여러분께서도 힘을 합쳐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의 한교총·교회협 예방은 언론에 일부만 공개된 채 비공개 형식으로 진행됐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