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연말정산 15일부터 시작…'간소화서비스' 개통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1-15 18:15:4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15일 오전 8시부터 2019년 연말정산이 시작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국세청의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가 15일 오전 개통되면서 본격적인 근로소득자들의 지난해 연말정산 작업이 시작됐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는 국세청이 소득·세액 공제 증명에 필요한 자료를 병원·은행 등 17만개 영수증 발급기관으로부터 직접 수집해 근로자에게 홈택스(www.hometax.go.kr)와 손택스(모바일 홈택스)를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다.

근로자들은 홈택스와 손택스를 통해 소득과 세액공제자료를 조회할 수 있으며, 18일 이후에는 공제신고서 작성과 공제자료 간편제출, 예상세액 계산 등도 할 수 있다.

특히 올해 간소화 서비스는 산후조리원 비용(의료비 세액공제),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신용카드 결제액(소득공제), 제로페이 사용액(소득공제), 코스닥 벤처펀드 투자액(소득공제) 등 올해 새로 공제 대상에 포함된 항목 관련 자료도 제공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 간소화 자료는 영수증 발급기관으로부터 수집한 참고자료일 뿐이므로, 최종 공제 대상 여부는 근로자 스스로 확인해야 한다"며 "잘못 공제할 경우 가산세까지 부담할 수 있으니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