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별 전원회의 확대회의로 내부 동력 확보 주력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ㅣ 등록일 2020-01-15 15:06: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꼬인 북미관계가 좀처럼 해결기미를 보이지 않고 대북 경제제재가 지속되는 가운데, 북한이 새로운 노선인 '정면돌파전'을 위한 내부 동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노동당 각 도(직할시) 위원회 전원회의 확대회의가 지난 13∼14일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노동당 홈페이지 화면 캡처, 연합뉴스)

이를 위해 각 도(직할시) 단위의 회의를 열어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월 15일자 보도에서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조선노동당 각 도(직할시)위원회 전원회의 확대회의가 1월 13일과 14일에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이 회의에서는 전원회의 결정사항을 이행하는 데 있어 당 조직이 충분한 기능과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결함들이 심각히 분석총화(결산)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특히 "도안의 경제사업이 부진상태에 있지만 올바른 경제발전 전략과 타산이 없이 구태의연하게 사업한 데 대해", "농업 부문에서 영농계획과 일기예보나 알려주고 기술전습, 화상회의를 소집하는 것으로 사업을 대치한 문제들", "과학·교육·보건 부문에서 사회주의제도의 영상(이미지)을 흐리게 하는 현상들" 등에 대해 지적했다.

회의에서는 공장·기업소 생산 활성화와 생산 잠재력 극대화, '정면돌파전의 주타격 전방'인 농업부문에서 곡물 증산과 풀 먹는 가축 사육 확대, 대규모 온실 건설 등을 과제로 제시했다.

또 "반사회주의, 비사회주의 현상을 쓸어버리기 위한 투쟁"과 "법질서를 어기는 현상들과의 법적 투쟁" 등 도덕기강 확립에 대해 언급했다.

아울러 "전원회의 결정 집행 실태를 정상적으로 총화하고 그 집행을 태공(‘태업’의 북한어)하는 현상을 극복하기 위한 당적·행정적·법적 투쟁을 강도높이 벌일 것"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정면돌파전 노선의 실행을 위해 지역을 중심으로 간부와 주민에 대한 법적 및 조직적 통제를 강화하며 사회적 기강 확립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각 도당 전원회의 개최를 보도하는 것은 이례적으로 그만큼 지난해 말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과업 이행에 중요한 의미를 두는 것으로 보인다.

황해북도 당위원회 책임비서를 지내 도 사정에 밝은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황해북도위원회 전원회의를 이끄는 등 형식뿐 아니라 내용에서도 충실해지려는 시도도 엿보인다.

각 도 전원회의 확대회의에는 도(직할시)당위원회 위원 및 후보위원들, 도와 시·군 당 및 행정 간부들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나온 의견들을 반영해 전원회의 결정서(초안)를 수정보충하고 전원 찬성으로 결정서를 채택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