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지난달에도 급감…전년도보다 80% 이상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1-02 18:18: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일본 여행수요 급감.(사진제공=연합뉴스)

작년 7월 일본 상품 불매운동으로 시작된 일본 여행 보이콧 여파로 지난달 주요 여행사의 일본 여행 수요가 80%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하나투어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일본 여행 수요는 전년도인 2018년 같은 달에 비해 84.2% 줄어들었다. 중국도 홍콩 지역 정세 불안으로 여행 수요가 줄면서 44.4% 감소했다.

반면 대체 여행지로 동남아에 대한 의존도가 커지면서 지역별로 숨은 명소가 주목받는 양상을 보였다.여행 목적지 중 동남아가 차지하는 비중은 12월 63.5%로, 2018년 9월 51.4%로 전체의 절반을 넘긴 이후 계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중동 지역 여행수요가 2018년 동월 대비 84.0% 급증했고, 태국 치앙마이(68.0%), 미얀마(62.5%), 팔라우(40.4%) 등에 대한 수요도 크게 늘었다.

하나투어는 "일본과 홍콩의 악재가 있었지만, 그간 주력 여행지에 가려 있던 숨은 여행지들에 대한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모두투어가 이날 발표한 자료에서도 작년 12월 일본 여행 상품은 2018년 같은 기간에 비해 86.1% 감소했다. 유럽(-32.9%)과 중국(-15.7%)도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남태평양과 미주지역이 패키지와 호텔 판매 호조에 힘입어 각각 52.6%, 39.3%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고, 동남아 여행수요도 21.7% 증가하며 인기를 이어갔다. 모두투어는 "동남아와 남태평양 등이 큰 폭의 성장을 보여 일본과 홍콩 등의 부진을 만회했다"고 설명했다.

댓글 0개